• 로그인
  • 회원가입
  • 즐겨찾기

 

 
[경제정보] '서민우대 車보험' 화려한 부활…가입 폭주
 글쓴이 : 관리자
작성일 : 2013-04-23 00:00   조회 : 6,798  
3월에만 8천400건…전년 동월보다 30배↑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고유선 기자 = 출시 초기 외면을 받았던 서민우대 자동차 보험이 최근 들어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박근혜 정부의 친서민 정책이 자동차 보험 시장에 강하게 반영되면서 '흙 속의 진주'였던 서민형 자동차 보험이 화려하게 부활하는 분위기다.



2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서민우대 자동차 보험은 2012회계연도(2012년 4월~2013년 3월)에 6만2천325건 팔렸다.



2011회계연도의 3천424건에 비하면 불과 1년 새 18배나 급증한 셈이다.



새 정부가 들어선 지난 2월부터는 서민형 자동차 보험 판매가 더욱 가팔라지고 있다. 지난 2월 7천868건, 3월 8천432건이다. 이런 추세면 월 판매 1만건 달성도 시간문제다.



2011년 10월 출시 이후 지난해 초반까지 월 판매 100~200여건에 그쳤던 것과 비교하면 격세지감이다.



서민우대 자동차 보험은 기초생활보장 수급자거나 저소득계층으로 생계 목적의 중고 소형차 1대를 소유한 사람에게 보험료 절감 혜택을 주는 상품이다. 에르고다음다이렉트와 차티스손해보험을 제외한 12개 손보사가 판매 중이다. 가입 대상은 200여만명으로 추정되며 일반 자동차 보험보다 평균 17.3%가 싸다. 마일리지와 블랙박스 특약까지 가입하면 최대 20% 중반 대까지 저렴하다.



서민형 자동차 보험의 갑작스런 성공 요인은 가입 대상 완화와 감독 당국의 지속적인 판매 독려에 있다.



기존 서민우대 자동차 보험 가입 대상은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나 만 35세 이상, 연소득 4천만원 이하, 만 20세 미만 자녀, 배기량 1천600㏄ 미만 승용차, 1t 이하 화물차, 등록일부터 10년 이상 경과 조건이 있었다.



가입 조건이 너무 까다롭다는 민원이 제기되자 금감원은 지난해 4~6월부터 만 30세 이상, 1.5t 이하 화물차, 등록일부터 5년 이상 경과로 완화했다.



1.5t짜리 소형 화물차를 가지고 야채상이나 노점상을 하는 젊은 영세 자영업자가 많다는 판단 때문이다.



65세 이상 고령자는 별도 소득증명서 제출 없이 서민우대 자동차 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개선한 것도 큰 도움이 됐다.



특히 금감원은 서민형 자동차 보험 판매에 소극적인 삼성화재, 현대해상, 동부화재 등 손해보험사들을 독촉해 집중 홍보를 통해 영세 자영업자들이 인지해 가입할 수 있도록 유도했다.



그동안 손보사들은 서민형 자동차 보험 판매를 달가워하지 않았다. 워낙 할인 폭이 커서 남는 장사가 아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상품의 손해율이 70% 후반대로 나쁘지 않다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금감원의 판매 지도에 호응하는 모양새다.



금감원 관계자는 "영세 자영업자의 생계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서민형 자동차 보험을 다듬고 나서 폭발적인 호응을 얻고 있다"면서 "새 정부 출범에 맞춰 손보사에 판매를 독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1.5t짜리 화물차를 가지고 노점상을 하는 사람과 국민연금만으로 생계를 유지하는 65세 고령자의 가입이 늘고 있어 실질적인 사회 안전망 효과도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